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은평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알립니다

공지사항

은평구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
작성자 : 관리자
파일첨부 :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png


은평구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

(Disability Pride 2022)


○ 일시 : 2022년 4월 18일(월) 오후 2시

○ 장소 : 응암역3번출구 앞(은평너른마당)


공정 보도를 위해 노력하시는 귀 언론사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우리 은평센터는 중증장애인의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기 위하여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은평구에서 완전한 통합과 참여를 목표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참여하여 자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사회의 차별적 구조를 변화시키고 장애인의 권리보장을 목적으로 활동하는 장애운동단체입니다.

 

현재 은평구에는 21,754(20221월말 기준)의 등록 장애인이 있으며 지체장애, 뇌병변장애, 발달장애 등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은 8,313명으로 38.21%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장애인은 시설이나 집안에서 벗어나 독립적이고 자립적으로 교육받고 일하며 문화적, 사회적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사회적 기반은 매우 열악한 상황입니다. 특히 비장애인 중심의 사회적 환경이 구축됨으로 인해 수많은 물리적, 환경적 제약이 장애인의 접근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있습니다.

 

특히 장애인을 억압하는 불평등과 차별의 구조는 오랬동안 우리 사회의 정치와 경제 구조 전반에 뿌리를 내리고 있으며, 지역사회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은 배제와 낙인, 불가능으로 지역사회 곳곳에서 장애인의 사회참여를 가로막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 은평구는 장애인을 혐오와 차별의 대상으로만 인식하는 그릇된 편견을 버리고 장애인이 주체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 환경개선과 적절한 지원, 그리고 장애인식개선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이며 주민임을 인정하는 의식 전환이 필요한 때입니다.

 

이에 장애인이 자긍심을 가지고 살 수 있는 은평을 만들기 위해 UN장애인권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는 인식제고 캠페인으로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인권과 평등을 향한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 Disability Pride를 진행할 것입니다.

 

이 행진을 통해 비장애중심사회에서 차별받고 있는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노동권, 교육권, 이동권, 탈시설 권리를 주장함으로써 당당한 삶의 주체로 거듭나고 인권보장 속에 살아갈 수 있도록 지역사회 변혁을 의미하는 외침이기도 합니다.

 

은평구 장애인들이 더 이상 혐오와 차별의 대상이 아닌 권리가 존중되며 차별받지 않고 그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은평에서 자신이 원하는 삶을 실현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2022418일 오후2시 은평구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 Disability Pride 정책제안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이번 행진과 기자회견에 귀 언론사의 적극적인 취재와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붙임자료1) 은평구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기자회견 순서 1,

*붙임자료2) 은평구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정책요구안 1,

*붙임자료3) 은평구 지역사회 변화를 위한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 Disability Pride 코스안내 1. .

이전글 2022 은평 봄봄축제 개최
다음글 2022 동료상담가 양성과정(심화) 참가자 모집 안내
  리스트